배너 닫기

신문기사/칼럼

게시판 상세
제목 [건강정보] 60세 이상 노인 38%, 척추 휘었다
작성자 로뎀요양병원 (ip:)
  • 평점 0점  
  • 작성일 2017-08-25 15:17:34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2199
여성 40%, 남성 28.4%가 10도 이상 휘는 척추측만증
평균 14.3도 휘고, 연령 높을수록 더 심각
 
60세 이상 노인들의 척추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.

최근 고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서승우 교수팀이 60세 이상 노인 601명을 대상으로 척추의 휜 정도(척추측만각)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38%인 228명의 허리가 10도 이상 휘어, 척추측만증 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.

이번 조사 대상이 된 601명중 남성은 116명, 여성은 485명이었으며, 이들의 평균 연령은 72.8세였다.

척추의 휜 정도는 여성이 남성보다 훨씬 심각했다.

여성의 경우에는 전체의 40% 가량이 10도 이상 척추가 휜 반면, 남성의 경우는 28.4%만이 척추가 10도 이상 휜 것으로 나타났다.

특히 30도 이상 척추가 휜 환자의 경우에도 여성은 1.6%, 80세 이상 여성은 3.5%에 달했지만, 남성은 조사대상 중 단 한명도 없었다. 이는 여성이 임신과 출산 및 폐경을 겪으며 뼈의 양이 적어지고, 강도가 약해지는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.

연령이 높을수록 척추가 휘는 정도도 심했다. 척추가 10도 이상 휜 경우가 60대 31.07%, 70대 37,93%, 80대 49.52%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크게 증가했다.

또한, 척추가 휜 각도 역시 조사대상 노인의 평균 측만각은 14.3도인 반면, 60대는 12.8도, 70대는 14.5도, 80대는 15.5도로 연령이 높을수록 더 심하게 휘어지는 추세를 보였다. 척추가 휘어진 부위는 전체의 60%가량이 허리 쪽인 요추부가 휘었다.

이번 조사를 실시한 고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서승우 교수는“척추가 휜 채로 방치하면 가장 쉽게는 요통에서부터, 심하게는 하지신경이상을 일으켜 수술이 필요한 상태까지도 갈 수 있다.

따라서 60세 이상 노인이라면 자세를 바르게 하는 것뿐만 아니라, 칼슘 등을 섭취해 뼈를 튼튼하게 하고,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아 검사하는 것이 필요하다”고 강조했다.
TIP 제대로 알자! 척추 측만증
  • 척추측만증이란? : 뒤에서 봤을때 일자로 곧아야 하는 척추뼈가 옆으로 10도 이상 휘는 증상
  • 척추측만증 원인 : 척추측만증의 대부분(85~90%정도)은 원인을 모르는 특발성 척추측만증이다. 그외 뇌성마비, 근육마비, 소아마비, 선천성 척추 이상 등에 의해 드물게 발생되기도 한다. 유전적 관련성은 가족 중에 한명이 척추측만증이 있을 경우 발생률은 20%정도 된다.
  • 척추측만증 자가진단법
  • 똑바로 선 자세에서 양쪽 어깨의 높이가 다르다.
  • 앞으로 상체를 숙였을때 등 한쪽의 높이가 다르다.
  • 견갑골이나 갈비뼈가 한쪽만 튀어나와 있다.
  • 양쪽 유방의 크기가 다르다.
  • 골반이 비뚤어져 있다.
  • 척추측만증 예방
  • 한쪽 다리만 꼬고 앉지 않는다.
  • 서 있을 때 한쪽 다리만 지탱해 서 있는 등 잘못된 자세를 하지 않도록 한다.
  • 허리에 무리를 주는 운동보다는 허리 근육 강화 운동을 꾸준히 한다.
  • 칼슘들을 섭취해 뼈를 튼튼하게 한다.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고려대 구로병원 서승우 교수
첨부파일
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